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문화 특사' BTS 동행
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문화 특사' BTS 동행
  • 오연서 기자 raraland@sisavision.com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유엔총회 기조연설, 주요국 양자회담 예정
지난 7월 '문화 특사' 임명한 BTS, 유엔 총회 등 참석
호놀룰루서는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5년 연속 총회 참석…靑 "한반도 평화 지지 재확인"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6일 청와대에서 조선산업 성과와 재도약 전략을 의제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과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을 위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뉴욕과 호놀룰루를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3박 5일간의 문 대통령 방미 일정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뉴욕에 도착해 ▲유엔 총회 기조연설 ▲SDG(지속가능발전목표) Moment 개회세션 연설과 인터뷰 ▲주요국과의 양자 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해서는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의 일정이 계획돼있다.

이번 유엔 총회 참석으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 유엔 총회에 자리하게 된다. 지난해 제75차 유엔 총회는 화상으로 참석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올해는 한국과 북한이 함께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하고,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아울러,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문 대통령의 뉴욕 유엔총회 참석에는 방탄소년단(BTS)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21일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

당시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성장 등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의제를 선도하고,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우리나라의 위상에 맞는 외교력의 확대를 위해 BTS를 특사로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