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손준성 연루' 정황 확보…"텔레그램계정 동일"
공수처, '손준성 연루' 정황 확보…"텔레그램계정 동일"
  • 오병호 기자 ohbh@sisavision.com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은 "손준성 텔레그램 계정 동일"
공수처, 증거 확보…수사 지속할 듯

 

[사진=시사비전]

고위공직사범죄수사처(공수처)가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발부받은 압수수색 영장에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성명불상의 검사에게 고발장 작성 등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을 재집행했다.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텔레그램에서 고발장을 전달한 계정명 손준성을 연결하면 실제 손준성 검사가 연결된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위원장은 이러한 내용의 자료를 공수처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의혹 속 '손준성'이라는 계정이 실제 손 검사라는 증거가 있다고 주장해왔는데, 이를 통해 입증된다는 것이다.

손 검사가 고발장을 작성했는지 여부는 계정이 동일하다는 정보를 확인할 수 없지만, 최소한 손 검사가 이 고발장을 전달하는 과정에는 연루됐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손 검사는 텔레그램 계정을 탈퇴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공수처가 지난 10일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에 돌입하면서 발부받은 영장에는 '손 검사가 성명불상의 검사에게 의혹을 받는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증거 취합을 지시했다'는 취지의 문구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수처가 손 검사에게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적용한 것에 따른 조치로 '공수처가 고발장 작성자는 손 검사가 아니다고 판단했다'고 평가하긴 이르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공수처는 향후 압수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고발장의 실제 작성자를 규명하고, 의혹의 진상을 확인하는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