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장님이 원한 날짜 아냐" 파장…대검까지 역풍 맞나
"원장님이 원한 날짜 아냐" 파장…대검까지 역풍 맞나
  • 나일산 기자 witchsix@sisavision.com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 "원장님 원한 날짜 아냐" 발언
"얼떨결" 반박에도…'정치공작' 불거져
공익신고자 인정한 대검에도 불똥튀나
제보자 말로는 감찰·수사전환 힘들 듯

 

[사진=뉴시스] 이번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대위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보도 날짜를 논의했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당사자는 곧장 해명을 내놨지만, 이와 관련한 고발장이 접수되는 등 정치권을 포함한 일각에선 이 제보가 과연 '공익신고'인지를 두고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공익신고 여부를 두고 이례적으로 이른 조치를 취했던 대검에까지 불똥이 튈 가능성도 거론된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번 의혹 제보자인 전 미래통합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은씨는 전날 SBS에 출연, "(의혹이 처음 보도된) 9월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박 원장)이나 제가 원했거나, 배려했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원장과의 알려진 친분, 롯데호텔 만남 등 두고 제보나 보도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어왔던 조씨였지만, 첫 보도 날짜까지 박 원장이 관여하고 함께 논의해온 것과 같은 발언이 나와버린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조씨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얼떨결에 나왔던 표현'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조씨는 "이미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박 원장과) 관계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측이 이번 사건에 '정치공작'이라고 이름을 붙이며 조씨와 박 원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는 등 논란은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특히 대검 감찰부가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 없이 조씨 요청에 따라 섣불리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검 감찰부는 이례적으로 이른 조치를 취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일각에서는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친정권 인사'라고 알려져 있다는 점을 들어 진상조사 초기에 직접 조씨와 연락한 뒤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에도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조씨가 공익신고를 관철시킬 수 있었던 것엔 "배후가 있었을 것"이란 의혹도 제기했다.

그에 따라 대검 감찰부의 진상조사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런 상황에서 이미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된 제보자의 공익신고만으로 감찰이나 정식 수사에 착수하긴 힘들 수 있다는 의미다.

안 그래도 대검의 진상조사는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검이 옛 수사정보정책관실 PC 포렌식이나 직원 조사 등에서 유의미한 내용을 찾지 못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대검은 이번 사건에 대해선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겠다고 전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에게 "보고 받은 바 없다"고 했다. 대검의 수사전환 여부에 대해서도 명확한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이 이날 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서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될지 관심이다.

상황에 따라 대검 감찰부 역시 제보의 신빙성 등에 대한 진상조사를 진행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