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김웅·손준성 전격 압수수색…휴대폰 등 확보
공수처, 김웅·손준성 전격 압수수색…휴대폰 등 확보
  • 오병호 기자 ohbh@sisavision.com
  • 승인 2021.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김웅·손준성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윤석열 측근…野에 여권 고발장 전달 의혹
사세행 고발 나흘 만에 수사…"실체 규명"
윤석열·손준성 입건…김웅은 '사건 관계인'

[사진=시사비전]
[사진=시사비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일명 '고발사주 의혹' 수사를 공식화하면서 핵심 관계자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검사 5명과 수사관 등 23명을 투입해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대구 사무실과 서울 자택,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지역구·의원회관 사무실과 자택 등 총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공수처는 "수사3부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 규명을 위해 관련자를 입건하고 수사에 금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은 오전 9시30분께부터 동시다발적으로 시작됐으며, 오후 4시50분께 기준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제외한 나머지 4곳의 압수수색은 모두 종료된 상태다. 공수처는 이날 김 의원과 손 전 정책관의 휴대폰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 의원회관 압수수색은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오전 9시30분께 절차를 시작해 오전 10시께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됐으나 김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과정상의 문제를 제기하면서 중단됐다. 

자택 압수수색에 입회한 후 뒤늦게 의원회관 사무실에 도착한 김 의원은 공수처 수사팀이 영장제시 절차 등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서 불법적인 압수수색을 벌이려 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보좌관 PC 등은 압수물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

이에 공수처 수사팀은 압수수색을 일단 중단한 채 김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에 대기하며 압수수색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영장을 적법하게 제시했으며, 김 의원이 자택에 있던 시점에 보좌관으로부터 '의원님이 협조해주라고 했다'고 확인한 후 압수수색을 시작했기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보좌관의 PC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다는 입장이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 전 정책관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월 김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 등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해 4월은 윤 전 총장이 재직하던 시절이다.

손 전 정책관이 당시 고발장 등을 작성하고 이를 받은 김 의원이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 측에 전달, 검찰이 총선에 개입하려 한 것 아니냐는 것이 이번 의혹의 골자다.

대검찰청이 곧바로 진상조사에 나선 가운데, 여권 성향의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6일 공수처에 윤 전 총장,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손 전 정책관, 권모 전 대검 대변인을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공직선거법위반, 국가공무원법위반, 개인정보보호법위반 등 5개 혐의를 적시했다.

공수처는 고발장 접수 이틀만인 지난 8일 김한메 사세행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고, 이로부터 또다시 이틀만인 이날 오전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며 고발장이 접수된 날로부터 나흘 만에 수사 착수를 공식화했다.

다만 사세행이 고발한 인물 중 윤 전 총장과 손 전 정책관만 입건했으며 윤 전 총장 측 압수수색은 이날 하지 않았다. 혐의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공직선거법위반, 개인정보보호법위반로 4개를 적시했다.

손 전 정책관은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작성한 적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으며, 김 의원은 "(손 전 정책관으로부터 고발장 등 자료를 받았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제보자의 '조작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