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등 가세연 3인,영장 기각…묵비권 대응할 듯
강용석 등 가세연 3인,영장 기각…묵비권 대응할 듯
  • 오병호 기자 ohbh@sisavision.com
  • 승인 2021.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가세연방송캡쳐]
[사진=가세연방송캡쳐]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면서 사건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9일 오전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김용호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튜버 김용호씨에 대해 이날 오전 2~3시쯤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기각됐다. 이에 김용호씨는 이날 오전 5시쯤 귀가했다.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체포영장 시한이 만료되기 전 풀려난 것이다. 
이어 경찰이 강용석씨와 김세의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도 기각돼 두 사람 모두 이날 귀가조치 됐다. 
경찰은 지난 7일 체포영장 집행을 시도했다. 세 사람은 각각 다른 시간에 체포됐다. 
체포영장을 집행한 경우 48시간 안에 피의자를 풀어줘야 한다. 세 사람 모두 시간의 차이는 있지만 이날 체포영장이 만료된다. 
김용호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쯤 자택 앞에서 체포됐고,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체포 영장 집행에 불응하며 자택에서 저항했다. 
그 결과 경찰과 소방당국이 문을 강제 개방하고 자택에 진입해 각각 저녁 7시 59분쯤과 7시 46분쯤에 체포됐다.
경찰은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와 관련해 이들이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소환통보에도 응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강남서에 세 사람에 대한 사이버 명예훼손과 모욕 사건이 10여건 접수됐다"며 "10여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불응해 체포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강남경찰서 측에 따르면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에 대한 조사는 계속 진행 중이다. 
명예훼손과 모욕의 대상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 아들 등이다. 
경찰은 김 전 기자의 자택에서 그에게 "조국씨, 조민씨, 조모씨(조국 전 장관의 아들), 이인영씨, 이모씨(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아들), 배모씨, 강모씨 등의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가세연 측은 김 전 기자가 체포되는 장면을 생중계하면서 강제개방된 현관문과 경찰과 마찰을 빚는 모습을 공개했다. 
김 전 기자는 경찰에 체포되면서 "(체포영장 시한인) 48시간 동안 묵비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호씨와 강 변호사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경찰의 체포와 관련해 강 변호사 등 가세연 출연자들은 다 같이 묵비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다. 
법조계의 한 인사는 “경찰조사에서 묵비권으로 일관한 뒤 재판을 통해 해당 사안을 풀어가겠다는 전략을 세웠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