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고발사주 의혹' 경찰에도 고발장…"허위보도 의심"
'尹고발사주 의혹' 경찰에도 고발장…"허위보도 의심"
  • 나일산 기자 witchsix@sisavision.com
  • 승인 2021.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사준모, 의혹 제기한 언론 고발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공표 해당 주장
검찰, 조사 착수…공수처도 수사 가능성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대검찰청 간부가 여권 인사 등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보도를 수사해달라는 시민단체 고발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검찰이 내부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도 예상되는 상황인데, 경찰에도 이번 의혹의 진상을 규명해달라는 요구가 들어온 것이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3일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한 뉴스버스 발행인 A씨 등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A씨는 해당 의혹을 실제 접수되지도 않은 고발장 내용을 통해 구체적 사실로 적시했다"며 "윤 전 총장이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고, A씨가 별도 추가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한 윤 후보가 관여됐다고 기사로 밝힌 사실은 허위라고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A씨가 의혹을 제기하게 된 취재원과 관련해 "수사기관은 취재원과 공모여부를 밝혀주길 요청한다"고 했다.

앞서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과 함께 근무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총선을 앞둔 지난해 4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윤 전 총장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진상규명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전날 해당 의혹에 관한 대검 감찰부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또한 시민단체가 공수처 고발을 예고하면서 공수처가 수사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취지는 다르지만 경찰에도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경찰이 관련 사안의 진상파악에 나설 여지도 생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