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2020] 펜싱 男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올림픽 2연패 위업
[도쿄2020] 펜싱 男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올림픽 2연패 위업
  • 정유진 기자 brisa-@sisavision.com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환·구본길, 9년 만에 금메달 합작
오상욱, 생애 첫 올림픽 무대서 정상 '우뚝'

 

[사진] 뉴시스
[사진] 뉴시스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 펜싱 선수단의 첫 금메달이다.

김정환(38), 구본길(32·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25·성남시청), 김준호(27·화성시청)이 이끄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45-26으로 완승을 거뒀다.

8강전에서 이집트를 제압한 후 4강전에서 '유럽의 강호' 독일을 꺾은 한국은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마저 잡고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에서 우승을 했던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9년 만에 다시 왕좌에 올랐다. 종목 로테이션으로 인해 2016 리우올림픽에서는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대회 2연패를 달성한 것이다.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따냈던 김정환은 자신의 이력에 금메달을 하나를 더 추가했다. 개인 통산 네 번째(금메달 2개, 동메달 2개) 올림픽 메달이다.

구본길도 런던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금메달을 따내 개인전 노메달의 한을 풀었다.

한국 펜싱은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사진] 뉴시스
[사진] 뉴시스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에서 양궁 외 금메달이 나온 건 처음이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김정환은 루카 쿠라톨리와 맞붙어 5-4로 기선을 제압해 분위기를 달궜다.

에이스 오상욱은 2라운드에서 알토 몬타노와 상대했다. 긴 다리와 리치를 이용한 런지를 앞세운 오상욱은 내리 5연속 득점에 성공해 격차를 벌렸다.

구본길은 3라운드에서 엔리코 베레를 상대로 선취점을 내줬지만, 5연속 득점을 올리면서 15-6을 만들었다.

한국 선수들은 크게 앞서가는 상황에서도 '마음 약해지지 말자'라고 외치며 전의를 불태웠다.

김정환과 구본길은 4, 5라운드에서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이탈리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5라운드 종료 시점에서 25-11로 달아나 금메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오상욱은 6라운드에서 30-17로 리드를 잡았고, 7, 8, 9라운드에서 완벽한 경기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탈리아는 점수차가 더욱 벌어지자, 경기 후반에는 사실상 경기를 포기하고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선수들은 45점 고지에 오르는 순간 피스트로 뛰어 올라와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른 한국 선수들은 두 손을 번쩍 든 후 서로에게 금메달을 걸어주면서 환하게 웃었다. 태극기 역시 가장 높은 곳에 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