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4차 유행 정점 아냐"... 4단계 거리두기 연장 언급
정은경 "4차 유행 정점 아냐"... 4단계 거리두기 연장 언급
  • 나일산 기자 witchsix@sisavision.com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김부겸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김부겸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1일 코로나19 4차 유행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견해를 내놨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비쳤다.

그는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안조정소위에 출석해 '(코로나19) 상황을 어떻게 보냐'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오늘 가장 많이 증가했다. 증가 추세일 듯(하다). 유행 정점이나 기간이 3차보다 길 수 있을 것 같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상황이 쉽게 안 가라 앉을 것 같냐'는 질의에는 "2030, 4050 사회활동층의 무증상 (감염이) 있을 수 있다"며 "그분들이 접촉을 최소화하기 전에는 활동을 통한 전파가 있을 수 있다. 증가속도는 늘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은) 사실상 통금 조지 중인데 더 강하게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인구 인구 이동 접촉을 20%는 줄여야 유행 관리가 가능한데 아직 그 정도로 안 줄었다고 본다. 기간을 연장하고 접촉을 줄일 방법 강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정점이냐 아니면 정점으로 가는 과정이냐'는 질문에 "아직 정점이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더 높아질 수 있냐'는 질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실효율에 따라 증가폭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국산 백신은 언제쯤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하반기 임상 3상하고 허가하면 내년 생산이 정부 목표"라고 답했다. 그는 '내년 상반기(가 목표냐)'는 추가 질의에 "그렇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