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수주 릴레이 이어가…한국조선해양은 목표 99% 달성
조선업계, 수주 릴레이 이어가…한국조선해양은 목표 99% 달성
  • 정지석 기자 sukbulsa@sisavision.com
  • 승인 2021.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조선업계가 수주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미 올해 목표의 99%를 달성했다. 이달 내로 올해 목표를 모두 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도 70~80%의 높은 달성률로 이르면 3분기 내 목표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국조선해양은 버뮤다 및 유럽 소재 선사와 총 9112억원 규모의 초대형 LNG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6m, 높이 26m 규모로 알려졌다. 울산 현대중공업과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각각 2척씩 건조해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163척(해양 2기 포함) 148억불을 수주, 연간 수주 목표(149억불)의 약 99% 달성했다. 현재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머스크와 메탄올 추진 엔진이 적용된 컨테이너선 수주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달 내로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날 대우조선해양도 해양플랜트 수주소식을 전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카타르 NOC(North Oil Company)로부터 약 7253억원 규모의 고정식 원유생산설비(Fixed Platform)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카타르 최대 규모 유전 지역인 알샤힌(Al-Shaheen) 필드의 원유 생산량 증산을 위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월 약 1조1000억원 규모의 FPSO를 수주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또 다시 해양설비를 수주했다. 한해에 복수의 해양설비 수주에 성공한 것은 2013년 이후 8년 만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1척, WTIV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0척을 수주했다. 약 61억3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의 약 80%를 달성했다.

조선 빅3 중 하나인 삼성중공업은 지난 5일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18만㎥급 LNG운반선 3척을 총 6545억원에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51척, 65억달러를 수주하며 목표(91억 달러)의 71%를 달성했다. 특히 LNG운반선 6척, 컨테이너선 38척, 원유운반선 7척 등 다양한 선종을 수주하며 견조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조선해양 뿐만 아니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도 수주 계약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들 역시 이르면 3분기 내에는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