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사표 만류…"文 사건에 검찰력 쏟아야 할 때"
홍준표, 윤석열 사표 만류…"文 사건에 검찰력 쏟아야 할 때"
  • 오병호 기자 ohbh@sisavision.com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제348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제348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사표내면 이명박·박근혜 매몰차게 한 것 벼락출세 위한 청부수사 인정하는 것"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설과 관련해 "윤 총장이 지금 사표를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살아 있는 권력은 수사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출세를 위한 문재인 청부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고, 검찰 수사권을 해체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답지 않은 정치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에 "정면 돌파를 해라"며 "나는 윤 총장님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 정치는 소임을 다한 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