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황하나와 無관계"...대리점 피해 막심
남양유업 "황하나와 無관계"...대리점 피해 막심
  • 정지영 기자 bullsim772@sisavision.com
  • 승인 2021.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미지 = 뉴시스 ]
[ 이미지 = 뉴시스 ]

남양유업이 집행 유예 기간 중에 마약 투약 혐의가 적발된 황하나(33)에 대해 기업과 관계가 전혀 없는 인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다시 한번 선을 그었다.

남양유업은 6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황씨 사건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과거 입장을 밝힌 바와 같이 황 씨와 남양유업과는 일절 무관하다"며 "마찬가지로 최근 보도되고 있는 황씨 관련 사건 역시 저희 남양유업과는 추호도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황씨 관련 기사 속에 지속적으로 '남양유업'이 언급이 되는 가운데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며 "저희 임직원 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남양유업 대리점분들과 주주들 등 무고한 피해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들을 양해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황씨 사건과 관련해 이미 11년 전 고인이 되신 창업주를 인용하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라는 표현과 남양유업 로고, 사옥 사진 등 당사에 대한 언급은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남양유업은 황씨 관련 사건들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 등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양유업은 지난 2019년 황하나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 "그릇된 행동으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황씨가 돌아가신 홍두영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남양유업 이름까지 연관돼 매우 유감스럽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