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후보 선정 끝내 무산...사실상 "활동 종료"
공수처장 후보 선정 끝내 무산...사실상 "활동 종료"
  • 강수인 기자 sooink0224@sisavision.com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18일 회의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추천위는 오후 2시 국회에서 3차 회의를 열고 10명의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논의했지만, 최종 후보자 2명을 선정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이 이날까지 마무리되지 못할 경우 야당의 비토권을 삭제하는 공수처법을 개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깡패짓"이라고 비난했는데요, 
앞서 야당이 공수처법을 만들 때 공수처가 대통령 마음대로 되는 기관이라고 법안을 반대했지만, 야당의 비토권이 보장되면 절대 그럴 일 없다고 강조를 했었기 때문입니다. 

이어 "저렇게 나서서 설치는 이유가 결국 고위공직자 수사를 위한 게 아니고, 자기들 비위를 수사할 검찰을 압박하려는 것"이라며, "자격도 중립성도 검증 안 된 후보를 무리해서 하려는 이유를 국민들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