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 무료독감백신 맞은 다음날 사망
70대 여성, 무료독감백신 맞은 다음날 사망
  • 강수인 기자 sooink0224@sisavision.com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접종용 백신을 맞은 전북 고창지역 70대 여성이 접종 다음 날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서 정부 독감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사례는 두 건으로 늘었다. 

20일 오전 7시 35분께 전북 고창군 상하면의 한 주택에서 A(78·여)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전날(19일) 오전 고창 상하면의 한 의원에서 무료 독감 접종을 받았으며, 해당 독감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에 따르면 숨진 A 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은 있었지만, 독감 접종 당시 특이 증상은 없었다. 고창군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등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올해 들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지난 16일 처음 발생했다. 지난 14일 인천지역 17세 남자 고등학생이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고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다. 사망한 학생이 맞은 백신은 최근 백신 상온 노출로 논란이 됐던 신성약품이 조달한 물량이다.

이 학생은 평소 알레르기 비염 이외에 특이 질환이 없었고, 접종 전후로도 이상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70대 여성 역시 다른 제약사의 제품 접종 후 사망함으로써 독감 예방 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돌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19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17세 남성이 지난 14일 낮 12시에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은 뒤 16일 오전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아직 예방 접종으로 인한 이상 반응이라고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예방 접종 후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사망으로 확인돼 부검을 통한 사망 원인 규명이 먼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